전자랜드, KT와 로봇 판매사업 ‘맞손’…AI 서빙로봇 전시·판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8 15:35수정 2021-07-08 1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자랜드는 8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전자랜드 본사 대회의실에서 KT와 로봇 판매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옥치국 전자랜드 대표이사(왼쪽)와 박정준 KT 기업고객본부장(오른쪽)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전자유통전문점 전자랜드가 KT와 로봇 판매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전자랜드는 8일 서울시 용산구 본사에서 옥치국 전자랜드 대표이사, 박정준 KT 기업고객본부장 등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미래 기술로 여겨지는 인공지능(AI)과 로봇 기술이 더 빨리 소비자들의 삶에 녹아들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로봇 시장 발굴과 사업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전자랜드는 그동안 축적한 유통 노하우를 통해 KT 로봇의 판매망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KT는 상용화된 로봇을 비롯해 향후 출시 예정인 다양한 로봇들을 전자랜드를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주요기사
협약 활동의 시작으로 먼저 전자랜드는 KT의 AI 서빙 로봇을 일부 매장부터 전시 및 판매한다. 판매 모델은 자율주행하며 서빙·퇴식·순회 기능을 수행해 매장 직원들의 수고를 덜어주어 고객 응대 및 서비스 품질을 높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전자랜드의 정체성과 KT의 AI로봇 비전이 만나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양사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소비자들이 편리한 AI로봇 기술을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