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현, ‘도시어부3’ 녹화 중 계좌 해킹…200만원 피해

뉴시스 입력 2021-06-25 16:09수정 2021-06-25 1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김준현이 ‘도시어부3’ 녹화 중 계좌를 해킹당했다.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3’에서는 전북 왕포에서 ‘강철부대’ 멤버들과 조기 낚시 대결을 펼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낚시 도중 김준현은 문자메시지를 받고 당황했다. 김준현은 “누가 3300원씩 해서 200건을 썼다더라. 65만 원을 초과했다. 한 번에 문자가 200개가 와 있다”며 “몇 백만원이다. 별 일이 다 있다. 이래저래 거지다. 해킹도 당했는데 배지도 뺏기면 최악”이라고 알렸다.

이에 이경규는 은행에 연락해 계좌를 정지하라고 말했고, 박군도 나서 카드사를 통해 결제를 취소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주요기사
하지만 디지털이 어려운 김준현은 고객센터에 연락하는 걸 어려워했고 결국 “99만 원은 나중에 찾고 조기부터 잡자. 나중에 해달라면 해주겠지”라며 낚시에 집중했다.

김준현은 상대팀이 조기를 낚아 올리는 와중에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통화했다.김준현은 “아까 전화 드렸는데 제 전화번호로 100만 원이 결제가 됐다. 그거 환불하는 게 어렵고 안 된다”고 고객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