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링크인터내셔널, 스파클링 와인 시장 공략… 150년 전통 伊 ‘카르페니 말볼티’와 계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9-09 10:19수정 2020-09-09 10: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회사 인터리커와 독점 공급계약
오는 10월 출시 예정
위스키 ‘임페리얼’ 판매업체 드링크인터내셔널가 자회사 인터리커(Interliquor)를 통해 국내 스파클링 와인 시장을 공략한다. 드링크인터내셔널은 프리미엄 와인과 증류주 수입을 위한 목적으로 인터리커를 설립했다.

인터리커는 9일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스파클링 와인 업체 ‘카르페니 말볼티(Carpeè Malvolti)’와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카르페니 말볼티 스파클링 와인이 국내 시장에 처음 수입된다. 판매는 다음 달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카르페니 말볼티는 지난 1868년 설립된 업체다. 세계적인 스파클링 와인 프로세코(Prosecco)의 시초로 알려졌다. 프레세코는 이탈리아 베니스 인근 북동부 9개 주에서 생산되는 화이트 와인을 말한다. 이름은 해당지역 마을에서 유래됐다. 카르페니 말몰티 프로세코는 150년 역사와 함께 현재 세계 최고의 프로세코 중 하나로 꼽힌다고 인터리커 측은 소개했다. 프로세코가 카르페니 말볼티를 설립한 안토니오 카르페니(Antonio Carpenè)가 처음 선보였다는 기록은 18세기 장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처음으로 프로세코 스파클링 와인을 생산하고 이를 라벨에 표기한 최초의 와이너리라는 설명이다.

카르페니 말볼티의 와인 생산에 대한 전통은 가문 5세대인 로잔나 카르페니(Rosanna Carpenè)에 의해 이어져 오고 있다. 전 세계 60개국 이상에서 프로세코와 브랜디, 그라빠, 로제 스파클링 와인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김태호 인터리커 대표는 “오랜 역사와 더불어 5대에 걸친 가족 경영을 유지하고 있는 카르페니 말볼티 브랜드를 국내에 처음 도입하게 됐다”며 “소비자들에게 카르페니 말볼티의 역사와 전통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미니코 시모네(Domenico Scimone) 카르페니 말볼티 대표는 “카르페니 말볼티는 현재 5개 대륙 다양한 국가에서 제품을 판매하고 있고 몇몇 아시아 시장에도 진출해 있다”며 “이번 인터리커와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시장에서 브랜드 역사와 전통을 알리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카르페니 말볼티에 따르면 스파클링 와인은 식전에 마시기 적합하며 지중해 요리와 최고의 궁합을 자랑한다. 최근에는 칵테일 베이스로도 많이 사용된다고 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