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항공사, 中 신규취항 재개… 주요 관광지 노선 확대 전망
더보기

국내 항공사, 中 신규취항 재개… 주요 관광지 노선 확대 전망

변종국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노선 중단 상황 숨통 트일듯 지난달 중순부터 막혔던 국내 항공사들의 중국 노선 신규 취항이 재개됐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사들의 중국 주요 관광지로의 취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항공 업계에 따르면 중국민용항공국은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등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에 일부 중국 노선 신규 취항을 허가한다고 개별 통보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13일에 10월 10일까지 중국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 증편, 부정기편 운항 등 모든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공지했다. 이에 국내 항공사들이 신청한 신규 노선 신청 9건을 반려한 바 있다.


하지만 당초 예상보다 중국 신규 노선 취항이 빨리 허용되면서 제주항공은 인천∼하얼빈, 부산·무안∼장자제 등 3개 노선에 대한 신규 취항 허가를 받았다. 제주항공은 허가받은 3개 노선 가운데 인천∼하얼빈 노선에 10월 신규 취항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티웨이항공도 대구∼장자제 노선을 받았다. 티웨이항공은 이날 대구∼장자제 노선에 10월 13일부터 신규 취항한다고 밝혔다. 대구∼장자제 노선은 주 2회(수·일) 운항하며 오전 8시 대구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오전 10시 5분 장자제에 도착한다. 티웨이항공은 10일 오후 2시부터 항공권 판매도 시작했다. 이 밖에 이스타항공은 인천∼정저우 노선, 에어서울은 인천∼장자제 노선에 대한 신규 취항 허가를 받았다. LCC 업계 관계자는 “일본 노선 대거 운항 중단 및 감편이 예정된 상황에서 중국 노선이라는 대안을 찾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중국 신규취항#국내 항공사#중국민용항공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