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도 재벌’ 암바니, 스포츠 구단주 최고 부자
더보기

‘인도 재벌’ 암바니, 스포츠 구단주 최고 부자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3-07 03:00수정 2019-03-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산 56조… 2위 LA 클리퍼스 발머
세계 스포츠 구단주 가운데 최고 부자는 인도 크리켓 프리미어리그 뭄바이 인디언스를 소유한 무케시 암바니(62·사진)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6일 자산 10억 달러(약 1조1287억 원) 이상을 보유한 전 세계 억만장자 2153명을 발표했다. 이 중 스포츠팀을 소유한 구단주들의 순위를 따로 집계한 결과 전체 부자 순위에서 13위에 오른 암바니가 가장 돈이 많은 구단주로 밝혀졌다. 인도에서 가장 큰 민간 기업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를 소유한 그의 자산 규모는 500억 달러(약 56조4350억 원)로 평가됐다.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는 에너지, 석유화학, 천연자원, 소매 및 통신 사업을 하고 있다. 암바니는 2008년 1억1190만 달러(약 1263억 원)에 뭄바이 인디언스를 인수했다.

미국프로농구(NBA) LA 클리퍼스의 구단주 스티브 발머(63)가 암바니의 뒤를 이어 부자 구단주 2위(전체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인 발머의 재산은 412억 달러(약 46조5024억 원)로 추정된다.

한편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구단주 조 루이스(82)는 50억 달러(약 5조6435억 원)를 보유해 구단주 순위에서 18위(전체 355위)에 자리했다.

주요기사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크리켓#구단주#무케시 암바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