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사들, 대통령 음성녹음 듣고 분노”
더보기

“검사들, 대통령 음성녹음 듣고 분노”

신나리기자 입력 2016-11-28 03:00수정 2016-11-28 1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순실 게이트]최순실에 일일이 의견 물어봐
정호성 녹음파일에 내용 담겨… 최순실 지시대로 국정 진행된 듯

검찰에 불려간 최순실-정호성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국정 농단의 몸통으로 지목된 최순실 씨(위쪽 사진 왼쪽), 이 과정에서 최 씨에게 각종 지시를 받아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아래쪽 사진)이 27일 검찰조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서울중앙지검으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 씨(60·구속 기소)와 박근혜 대통령의 메신저 역할을 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47·구속 기소)의 휴대전화 녹음 파일에는 최 씨가 정 전 비서관에게 박 대통령의 국정 업무를 지시하는 것으로 보이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최 씨가 정 전 비서관을 통해 전달한 내용이 대통령에게 업무를 ‘지시’하는 것과 같고, 실제로 최 씨 의견대로 진행된 대목이 많고 청와대 부속실이 대통령뿐 아니라 최 씨도 보좌했다고 판단할 만한 지점을 대거 포착했다. 특수본 검사가 최 씨에게 통화녹음을 직접 들려주면 압박을 느낀 최 씨가 혐의를 순순히 시인하는 식으로 수사가 이뤄졌다는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당초 검찰이 지난달 29일 압수한 정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는 2대였지만 자동통화 녹음 기능을 사용한 복수의 휴대전화 기기도 추가로 확보했다.

 정 전 비서관의 녹음 파일에는 또 박 대통령이 일일이 최 씨의 의견을 물어보는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비서관이 대통령 지시 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통화 녹음한 파일에는 박 대통령이 “최 선생님 의견은 들어 봤나요” “최 선생님께 물어보세요”라고 말하는 내용이 있다는 것. 사소한 것조차 직접 판단하지 못하고 최 씨에게 의견을 구하는 박 대통령의 모습이 여실히 드러나는 수준이라는 후문이다. 검찰 관계자는 “내용을 직접 들어본 수사팀 검사들이 실망과 분노에 감정 조절이 안 될 정도”라며 “10분만 파일을 듣고 있으면 ‘어떻게 대통령이 이 정도로 무능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한탄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관련기사
#최순실#박근혜#재단#비리#청와대#검찰#피의자#공모#음성녹음#정호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