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다…정부가 선두에 설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2 16:48수정 2020-03-22 17: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우리에게는 도전이 거셀수록 더욱 굳게 연대하는 역량이 있다”며 “불편과 불안을 이겨내는 것은 ‘함께’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함께, 앞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다. 함께 이겨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 언제나처럼 우리는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따뜻한 봄날, 초등학교 소풍이나 운동회가 생각난다. 운동을 잘하거나 못하거나 모든 아이에게 공평하게 이길 기회를 주는 경기가 이인삼각 경기였다”며 “혼자 앞서려 하면 오히려 낭패, 서로 호흡과 보조를 맞춰야 무사히 결승선에 닿을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도 거대한 이인삼각 경기”라며 “나 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고 나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고 표현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신규확진자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이 더 빠르게 늘고 있지만 바이러스와의 싸움 속에서 장보기나 대중교통 이용, 돌봄 부담부터 여가활동의 제약까지 움츠러든 일상의 불편함이 계속되고 있다”며 “경제활동도 크게 위축됐다”고 우려했다.

다만 “우리는 지금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깝다”며 “마스크를 나누고, 자원봉사를 하고, 물품과 성금을 보내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나누며 서로를 지켜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위기 때 돋보이는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언제나 존경스럽다”며 “남다른 우리 국민의 모습에 세계도 감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전염병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에서 생필품 사재기 열풍이 불고 있음에도 국내에선 사재기 조짐이 나타나고 있지 않은 데 대해 “사재기 없는 나라, 이건 국민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표한 바 있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이 최근 청와대 참모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에게 감사한 마음이다. 정부는 국민이 안심할 수 있게 안도감을 줘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