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제징용 한일 공동협의체 참여할 의향”
더보기

“강제징용 한일 공동협의체 참여할 의향”

한기재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신년회견]
日과 달리 변호인단 제안에 긍정적…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 갈등의 핵인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한일) ‘공동협의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 협의체는 6일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지원해온 소송 대리인단 등이 제안한 갈등 해소 방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강제집행절차에 의해 매각을 통한 (일본 전범 기업 자산의) 현금화가 이뤄지는 데 시간 여유가 많지 않다. 한일 대화가 촉진됐으면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 상반기(1∼6월)로 자산 현금화 조치가 예상되는 만큼 이에 앞서 서둘러 관련 협의를 갖자고 강조한 것. 그러면서 “일본도 의견을 제시하면서 한국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일본도 징용 해법을 제시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한 입장 질문에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하도록 한국에 계속 강하게 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뿐만 아니라 한일 관계에도 낙관적 전망을 내비쳤다. 그는 “강제징용 판결과 이로 인한 수출규제 문제, 그리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외에 한일 관계는 대단히 건강하고 좋다”고 했다. 이어 “도쿄 올림픽 성공을 위해 한국 정부가 적극 협력하겠다. 한일 관계를 풀어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평창 겨울올림픽 때 아베 신조 총리가 개막식에 참석했듯, 도쿄에도 고위급 (한국) 대표가 아마 참석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신년 기자회견#한일 갈등#공동협의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