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음바페, 5골 득점 선두… ‘6골 넘는 득점왕’ 관심

입력 2022-12-10 03:00업데이트 2022-12-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9골 넣으면 20년전 호나우두 넘어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득점왕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9일 현재 프랑스의 주전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사진)가 5골을 기록하며 최다 득점자에게 주어지는 ‘골든부트’ 수상에 한발 앞서 나가고 있다. 코디 학포(23·네덜란드), 히샤를리송(25·브라질), 곤살루 하무스(21·포르투갈) 등 3골을 넣은 공동 2위 9명보다 두 골 더 많다.

프랑스는 조별리그와 16강전까지 4경기 동안 9골을 기록했다. 음바페는 그중 절반 이상을 득점했고 도움도 2개를 올렸다. 골 결정력도 높다. 음바페는 4경기에서 20개의 슈팅을 때렸고, 골문 안쪽을 향한 유효슈팅은 10개였다. 이 중 절반이 골로 연결됐다. 튀니지와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만 득점하지 못했는데, 당시 프랑스는 휴식을 위해 음바페 등 주전 선수들을 벤치에 앉혔다. 음바페는 프랑스가 0-1로 뒤진 후반 18분에 교체 출전했다.

음바페가 ‘마의 고지’로 불리는 6골을 넘어설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 이후 2002년 한일 대회에서 8골을 넣은 호나우두(브라질)를 제외하면 득점왕은 6골 이하에 머물렀다. 40년간 6골 득점왕이 8차례, 5골 득점왕이 2차례였다. 프랑스는 11일 오전 4시 잉글랜드와 8강전을 치른다. 프랑스가 4강에 오른다면 4강전과 결승 또는 3, 4위 결정전 등 두 경기를 더 치를 수 있다. 경기당 1.25골을 넣고 있는 음바페가 8골 이상을 기록하며 득점왕을 차지할 가능성도 있다.

월드컵에서 두 명 이상의 선수가 득점 1위를 차지하면 도움이 앞선 선수에게 골든부트가 주어진다. 도움도 같다면 출전 시간이 적은 선수가 득점왕이 된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때 4명이 5골로 득점 1위였는데 토마스 뮐러(33·독일)가 3도움으로 앞서며 득점왕에 올랐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