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30년 만의 美 철도 파업 막아야”… 바이든-여야 지도부 초당적 협력

입력 2022-12-01 03:00업데이트 2022-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양당 상하원 대표, 백악관에 모여 ‘노사 강제 합의’ 법안 통과시키기로
바이든-여야 지도부 백악관 회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지난달 29일 여야 지도부 4명을 백악관에 초청해 
철도노조 파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노사가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의회에서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왼쪽부터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바이든 대통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워싱턴=AP 뉴시스바이든-여야 지도부 백악관 회동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지난달 29일 여야 지도부 4명을 백악관에 초청해 철도노조 파업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노사가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의회에서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왼쪽부터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바이든 대통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워싱턴=AP 뉴시스
1992년 이후 30년 만의 미국 철도 노조의 대규모 파업을 막기 위해 조 바이든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가 지난달 29일 백악관에 모였다.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낙태권 폐지 등을 놓고 사사건건 대립하던 집권 민주당과 야당 공화당 또한 파업 시 손실이 하루 20억 달러(약 2조6410억 원)에 달한다는 우려에 초당적으로 뭉쳤다. 미 의회는 법으로 철도 항공 등의 노사 합의를 강제할 권한이 있다.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를 백악관으로 초청해 파업 해법을 논의했다.

앞서 백악관은 올 9월 임금 등을 놓고 갈등을 빚던 철도 노사를 중재해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전체 12개 철도 노조 중 4개 노조가 이에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사측이 비용 부담을 이유로 꺼리는 ‘유급 병가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협상 마감시한인 이달 9일까지 최종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하면 파업이 불가피하다.

미 화물 수송 30%를 차지하는 철도가 최대 소비 성수기인 연말에 파업에 돌입하면 심각한 물류 차질이 예상된다. 친(親)노조 성향 지도자로 꼽히는 바이든 대통령이 친기업 성향의 공화당과 의기투합한 것도 이런 상황 때문이다.

민주당이 다수당인 하원은 30일 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하원 통과가 이뤄져야 다음 주 상원에서 처리할 수 있다. 그러나 상원에서 가장 진보 성향으로 꼽히는 버니 샌더스 의원(무소속)은 “철도 회사가 기록적 이익을 내는 시기에 노동자의 유급 병가가 없다니 납득할 수 없다”며 노조 편을 들고 있다. 법안 처리 시기를 만장일치로 정하는 상원에서 100명 의원 중 단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처리가 지연될 수 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