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檢, ‘성남FC’ 제윤경-네이버 계열사 前대표 곧 조사

입력 2022-11-28 03:00업데이트 2022-11-28 04: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FC 구단 사무실 앞. 뉴시스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FC 구단 사무실 앞. 뉴시스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제윤경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네이버 계열사 전 대표 A 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은 대장동 특혜 사건 기소 이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유민종)는 네이버가 2015∼2016년 제2사옥 건축허가의 대가로 사단법인 희망살림을 통해 성남FC에 뇌물을 줬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이들을 조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대표와 희망살림 상임이사였던 제 전 의원, A 씨 등은 2015년 5월 협약을 맺고 네이버가 희망살림에 40억 원을 후원하면 희망살림이 성남FC에 광고비로 39억 원(97.5%)을 집행하기로 했다.

검찰은 저소득층의 채무 상환을 돕는 희망살림이 거액의 광고비를 집행하는 과정에 성남FC 구단주였던 이 대표와 구단 운영을 사실상 총괄했던 정 실장이 관여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앞서 성남FC 의혹과 관련해 성남시 전 전략추진팀장 B 씨를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하면서 공소장에 “이 대표, 정 실장과 공모했다”고 적시했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