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노영민 취업 청탁 의혹’ 국토부 등 압수수색

입력 2022-11-24 03:00업데이트 2022-11-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檢, ‘이정근 취업에 개입’ 의혹 관련
한국복합물류 본사 사무실 등 수색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더불어민주당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수감 중)의 취업에 개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23일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사무실과 한국복합물류 본사 사무실, 문재인 정부 당시 대통령인사수석비서관실 관계자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사업가 박모 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등 10억여 원을 수수한 혐의로 이 전 부총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중 이 전 부총장이 2020년 8월부터 1년 동안 한국복합물류 상근고문으로 재직하며 1억여 원을 받은 사실을 파악했다. 이 전 부총장이 21대 총선에서 서울 서초갑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뒤였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낙선 직후 노 전 실장을 만나고 ‘실장님 찬스뿐’이란 문자메시지를 보내며 도움을 요청한 정황을 파악했다고 한다. 또 이 전 부총장이 서초갑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다 보니 겸직 가능 여부를 놓고 논란이 생겨 노 전 실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는데, 노 전 실장이 ‘겸직 가능’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복합물류는 전국 교통 거점 4곳에서 복합물류터미널을 운영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100% 지분을 갖고 있지만 정부 소유 부지에서 사업하다 보니 관례적으로 국토부 추천 인사를 상근고문으로 채용해 왔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 전 부총장은 국토부 추천에 따라 고문직을 맡았으며 1년 계약 종료 후 국토부 추천을 받은 다른 인사로 교체됐다”고 밝혔다. 이 전 부총장의 후임 역시 민주당 보좌관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노 전 실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