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남 이어 울산도 “부울경 메가시티 실익 없어”

입력 2022-09-27 03:00업데이트 2022-09-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두겸 시장 “지역상권 부정적 영향”
文정부 핵심사업 사실상 백지화 수순
김두겸 울산시장이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부울경 메가시티)’ 논의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완수 경남도지사에 이어 김 시장도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국내 첫 특별지방자치단체로 올 4월 공식 출범한 부울경 특별연합은 사실상 백지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반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연구원 연구용역 결과를 언급하며 “부울경 특별연합의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울산의 실익이 없고, 재정과 인력을 투입하기에는 실효성이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특별연합이 생기면 울산의 인구 유출로 지역 상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부울경 특별연합이 출범하면 부산에 밀집된 대규모 쇼핑·관광시설을 찾는 울산시민이 늘어날 것”이라며 “부울경 시도지사가 조만간 만나 특별연합에 대해 명확하게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울경 시도지사 회의에선 부울경 특별연합 합동추진단 사무실 해체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문재인 정부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핵심으로, 6월 지방선거에서 부울경 모두 국민의힘 소속 광역단체장이 당선되면서 동력이 약화됐다. 앞서 박완수 지사도 19일 “실익이 없다”며 탈퇴를 선언했다.

김 시장은 박 지사가 제안한 ‘부울경 지자체 통합’에 대해선 “1997년 광역시로 승격한 울산이 다시 경남도와 통합하는 것은 광역시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한편 수감 중인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에게 전달한 옥중서한에서 “부울경 특별연합 없는 행정 통합(지자체 통합)은 ‘기초공사도 안 하고 집 짓겠다는 격’”이라며 후임자를 비판했다.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최창환 기자 oldbay7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