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유나 가족’ 아우디車 바닷속 발견…가방 채취 지문 일치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5: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곡항 앞바다에 빠진 채 발견, 차량번호-트렁크 채취 지문 일치
문 잠겨… 탑승여부는 확인 못해
경찰 “오늘 車 인양… 내부 확인”
“조씨, 가상화폐 투자해 큰 손실… 빚 독촉 받는 등 생활고 시달려”
방파제서 인근 바다서 車 찾아 28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방파제 인근에서 조유나 양 가족의 차량이 발견되자 해경과 경찰이 실종자 수색 및 차량 인양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이 승용차는 이날 오후 5시 12분경 송곡항 방파제로부터 80m 떨어진 수중에서 가라앉은 상태로 발견됐다. 완도=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전남 완도군 신지도에서 실종된 조유나 양(11) 일가족 3명이 탔던 아우디 승용차가 28일 바다에 빠진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조 양의 부모가 수시로 채무변제 독촉 전화를 받는 등 생활고에 시달린 사실을 확인하고 실종과의 연관성을 수사 중이다.

28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2분경 완도군 신지도 송곡항 방파제 인근 수중에서 아우디 차량이 발견됐다. 이 차량은 조 양의 아버지 조모 씨(36)의 승용차와 차량 번호가 같았고, 트렁크 안에서 채취한 지문 역시 조 씨 가족 지문과 일치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6분경 조 양 아버지의 아우디 승용차가 송곡항 인근 방파제 도로로 진입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화면. 독자 제공

해경이 수중을 탐색한 결과 차량 문은 잠겨 있었고, 물이 탁한 데다 유리창이 짙은 색으로 틴팅(선팅)돼 차량 내부에 조 씨 가족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없었다. 해경 관계자는 “조 씨 가족이 있을 경우 유리창을 부수고 강제로 진입하면 신체가 조류에 휩쓸려갈 가능성이 있다”며 “29일 오전 차량을 인양하고 내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 씨 부부가 지난달 30일 오후 10시 57분경 조 양을 승용차에 태우고 신지도의 한 펜션에서 나온 다음 오후 11시 6분경 송곡항 인근 좁은 도로로 진입하는 모습을 폐쇄회로(CC)TV로 확인했다. 조 씨의 휴대전화는 지난달 31일 오전 4시 16분경 송곡항 인근에서 꺼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조 씨 가족은 수시로 빚 상환을 독촉당하는 등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한다. 경찰이 주변인들을 탐문한 결과 조 씨 부부는 금융회사의 채무 변제 독촉 전화를 수시로 받았고,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지난달 30일에도 독촉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지난해 7월 운영하던 가게를 폐업했고 부인 이모 씨(35)도 비슷한 시기 직장을 그만둬 경제난을 겪었던 것으로 보인다. 지인들에 따르면 조 씨는 최근 가상화폐 투자에서도 큰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인한 조 씨의 광주 자택 우편함에도 채권 추심기관의 독촉장과 이른바 ‘노란 딱지’로 불리는 민사소송 통지서 등이 쌓여 있었다. 경찰은 조 씨 부부가 생활고 등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완도=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