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식품-화학 산업소재 등 고도화… 독자개발 생분해 플라스틱 양산

입력 2022-04-01 03:00업데이트 2022-04-01 22: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장… 그리고 공존]삼양그룹
삼양그룹(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스페셜티(고부가가치) 제품 및 글로벌 시장 확대 가속화, 현금 흐름 관리 강화, 일하는 방식 변화’ 등 세 가지를 올해 경영 방침으로 제시했다. 원료가 상승, 경기 회복 속도 저하 등 국내외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수립한 중장기 성장 전략 ‘비전(Vision) 2025’에 박차를 가한다는 의미다.

삼양그룹의 중장기 성장전략 ‘비전 2025’는 사업 구조 고도화를 통한 스페셜티 사업과 글로벌 시장 비중 확대를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삼양그룹은 그룹 전반에서 △헬스 앤드 웰니스(health&wellness) 산업용 소재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용 소재 △친환경 소재 사업을 육성 중이다.

설탕, 전분당, 밀가루 등 기초식품 소재를 중심으로 하던 식품 사업은 대체감미료 ‘알룰로스’, 수용성 식이섬유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등을 통해 스페셜티 식품 소재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다. 알룰로스는 무화과, 포도 등에 들어 있는 단맛 성분으로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면서 칼로리는 ‘제로’ 수준이어서 차세대 대체감미료로 불린다. 삼양사는 2016년 자체 기술로 알룰로스 상용화에 성공하고 현재는 글로벌 홍보 활동과 거래처 및 유통 파트너십 발굴 등 글로벌 진출 기반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폴리카보네이트를 중심으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에 주력하던 화학사업은 친환경 소재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삼양그룹은 ‘이소소르비드’를 활용해 독자 개발한 생분해성 플라스틱 ‘PBIAT’ 양산에 착수했다. 이소소르비드는 옥수수 등 식물 자원에서 추출한 전분을 화학적으로 가공해 만든 바이오 소재다. 이소소르비드를 이용해 만든 플라스틱은 내구성, 내열성, 투과성이 우수해 모바일 기기와 TV 등 전자제품 외장재, 스마트폰의 액정필름, 자동차 내장재, 식품 용기, 친환경 건축자재 등에 쓰인다. 현재 삼양그룹은 전북 군산에 연산 1만 t 규모의 이소소르비드 공장 가동을 준비 중이다.

삼양패키징은 친환경 전략 실현을 위해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확대했다. 기존에 재활용 페트(PET) 플레이크를 생산하던 시화공장에 2만1000t 규모의 리사이클 페트칩 생산 설비를 새로 도입해 내년 말부터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리사이클 페트칩은 페트 플레이크보다 순도가 높아 의류용 원사, 식품 및 화장품 용기 등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에 쓰인다.

첨단산업용 소재 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해 10월에는 정밀화학 기업 엔씨켐을 인수했다. 엔씨켐은 감광액(포토레지스트) 생산에 필요한 중합체(폴리머) 및 광산발생제(PAG)를 주력으로 하는 반도체용 감광액 소재 분야의 선두권 업체로 꼽힌다. 감광액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정밀 전자제품 생산 공정의 하나인 노광 공정의 핵심 소재다.

삼양그룹은 2005년 전자재료 소재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관련 소재 사업을 영위하는 삼양사 EMS BU(Business Unit)는 액정디스플레이(LCD)용 컬럼스페이서를 비롯해 디스플레이 터치패널 제조에 필요한 오버코트, 감광액 소재 중 하나인 광개시제 등을 중심으로 지속 성장 중이다.

삼양그룹은 올해 ‘수익성 있는 성장’을 추구한다. 인플레이션 압력 확대, 전 세계적 공급망 불안정, 글로벌 물류난 등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 지속에 따라 안정적으로 수익을 확보해 위기에 대응할 방침이다. 김윤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운전자본 최적화, 판가 관리, 투자 효율 극대화 등 현금 흐름과 수익성을 모두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