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김기현 “與, 즉각 특검법 통과 협조해야…물귀신 꼼수 안 돼”

입력 2021-11-19 10:38업데이트 2021-11-19 10: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대장동 의혹 특검 수용과 관련해 “민주당은 더이상 시간끌지 말고 오늘이라도 즉각 특검법 통과에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만약 이제와서 또다시 이상한 조건을 내건다면 결국 특검을 받아들이겠다는 이재명 후보의 발언 역시 아니면 말고식 아무말 대잔치 진정성 없는 국민 눈속임쇼였다는 사실을 자인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의 특검 수용 의사에 대해 “환영한다. 만시지탄의 일”이라며 “먼저 이재명 후보는 국민을 우습게 보고 권력으로 진실을 은폐하려했던 잘못에 대하여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하는게 마땅한 도리”라고 했다.

또 “이재명 후보가 조건없는 특검을 수용하기로 한만큼 민주당은 또다시 사족을 붙이면서 물타기용이나 물귀신작전용 조건내걸기를 하는 꼼수를 부려서는 안 될 것”이라며 “아울러 국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하실수 있도록 특검 수사결과가 반드시 대선 이전에 나오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재명 후보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을 철회했다”며 “터무니없는 짓을 하다가 여론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히자 태도를 돌변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억지주장으로 국민들에게 혼란을 가중시키고 국정운영을 거의 보름동안 마비시킨 죄에 대해 국민들에게 먼저 사과해야 마땅하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 눈치보기하며 심기경호하느라고 얼토당토 않는 논리를 내세우면서 불법적 협박을 일삼은 죄에 대해 국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음식점 허가 총량제, 전국민 가상자산 지급 논란,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을 거론하며 “이재명 후보는 그동안 아니면 말고 식으로 무책임한 아무말 대잔치를 저질러왔다”며 “만약 대통령이 이런 식으로 아니면 말고 식으로 국정운영을 한다고 생각해보면 얼마나 끔찍한 일이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소위 개발이익환수3법이라고 자신들이 이름 붙인 개발이익환수법, 도시개발법, 주택법 일부 개정안 상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입법 바리케이트 운운하는 매우 황당한 주장을 했다”며 “민주당은 국토위 회부 당일 상정하자고 생떼를 쓴 것이다. 이거야 말로 입법독재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의 이런 어이없는 행태를 보면 민주당이 워낙 다급한 나머지 의도적으로 야당에게 반대 프레임을 씌우기 위해서 유치하게 가짜뉴스를 생산한 것으로 보지않을 수 없다”며 “우리 당은 개발이익 환수법 처리에 결코 반대하지 않는다. 오히려 더 확실한 개발이익 환수를 위해서 ‘이재명 방지3법’, 도시개발법, 주택법, 부정이익환수법 이 3법을 함께 상임위에서 조속히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