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합참 “中극초음속 미사일 테스트 ‘스푸트니크 충격’ 같다”

입력 2021-10-28 08:36업데이트 2021-10-28 08: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과거 소련이 최초의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를 발사했던 때와 비교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밀리 의장은 이번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목격한 것은 극초음속 무기 시스템 시험의 매우 중요한 사건이었다”며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밀리 의장은 ‘스푸트니크 모멘트’을 거론하면서 “저는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가) 그것에 매우 가깝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은 우리의 모든 관심을 끌고 있다”고 밝혔다.

스푸트니크 모멘트(Sputnik Moment)는 기술 우위를 맹신했던 국가가 후발 주자의 기술 혁신에 충격을 받는 상황을 의미한다. 소련이 1957년 첫 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했을 때 미국이 받았던 충격에서 이 용어는 비롯됐다.

밀리 의장의 언급은 중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미 국방부 내부의 우려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레고리 헤이스 레이시온 테크놀로지스 최고경영자(CEO)는 미국이 극초음속 기술을 개발하는 데 있어 중국에 “최소한 몇 년은 뒤처져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이 지난 8월 핵을 탑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우주로 발사해 미국 정보기관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보도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속도와 기동성 탓에 탐지가 힘들기 때문에 현존하는 미사일 방어망(MD)으로 요격에 한계가 있다고 분석된다.

다만, 정작 중국 정부는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과 관련해 재사용이 가능한 우주선을 발사했을 뿐이라며 부인하고 있다.

(워싱턴·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