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시민 안전 위해 횡단보도 옮기고 새로 만든다

이경진 기자 입력 2021-09-27 03:00수정 2021-09-27 04: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수조사… 단속카메라도 추가 설치 경기 고양시 일산문화공원과 일산동구청은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지만 일직선으로 건너갈 방법이 없었다. 400여 m 떨어진 사거리의 횡단보도를 건너 후문을 이용하거나 육교를 통해 정발산공원에서 돌아와야 했다. 시는 올 7월 기존 교차로 횡단보도와 약 80m 떨어진 일산동구청 정문 바로 앞에 횡단보도를 추가로 만들었다.

고양시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횡단보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새로 만들고 위치를 옮긴다고 26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시내 곳곳의 위험하고 불편했던 횡단보도를 전수조사해 보행자가 마음 놓고 건널 수 있도록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시는 올 5월 고양백석체육센터 앞 교차로에 있던 횡단보도를 고양백석체육센터 진입로 쪽으로 35m가량 이전했다. 그전에는 횡단보도가 일산 나들목(IC)에서 빠져나온 차들이 우회전해 들어오는 쪽에 있어 신호를 지키는 차들이 거의 없었고, 아예 신호를 보지 못하는 경우도 많았다.

백석체육센터와 같은 건물에 있는 양모 씨는 “아이들과 함께 등원하는 학부모들이 오다가 사고가 날 뻔했다는 얘기를 하루에 서너 번도 하던 곳”이라며 “횡단보도가 옮겨지고 나서 안전해졌다며 반응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시민들의 더 안전한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해 횡단보도에 단속카메라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고양시#횡단보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