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노인회 “정철승, 노인 모욕… 공개 사과 하라”

이소정 기자 입력 2021-09-07 03:00수정 2021-09-07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1세 김형석 교수에 패륜 언사”
김 교수 딸 “인신공격 말라” 편지에 鄭 “어떤자들의 중상모략” 주장
정철승 변호사. 뉴시스
대한노인회가 ‘노화 현상’을 언급하며 101세 원로 철학자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를 비판한 정철승 변호사에 대해 ‘노인에 대한 모욕’이라며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대한노인회는 6일 성명서를 내고 “정 변호사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당사자인 김 교수와 850만 시니어에게 즉각 공개 사과하고 패륜적 언사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청년 시절 피 끓는 열정과 눈물, 땀으로 얼룩진 각고의 노력으로 오늘날 대한민국의 성장을 일구어낸 시니어의 숭고한 노력을 훼손하는 어떠한 행위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달 31일 일본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한일 관계 악화와 언론 압박 등에 대해 비판했다. 정 변호사는 다음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터뷰 기사를 공유하며 “이래서 오래 사는 것이 위험하다는 옛말이 생겨난 것”이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김 교수의 둘째 딸 A 씨가 3일 정 변호사의 글에 대해 “아버지에 대한 사랑과 아픔으로 감히 부탁드린다. 비판이나 시비는 당연하지만 인신공격은 말아 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써 공개했다.

주요기사
이에 정 변호사는 5일 페이스북에 “김 교수님의 따님이 나한테 쓴 글이라는 것이 떠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읽어보지 않았다”며 “어떤 자들의 장난임이 분명하다고 생각했다. 나를 교묘하게 중상모략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대한노인회#노인 모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