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부소니 피아노콩쿠르 1-2위 차지한 한국인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재홍 우승… “2년간 치열하게 준비”
2015년 문지영 이어 두번째 1위
실내악상 등 4개 특별상도 수상
2위 김도현 “내 음악 보여준다 생각”
제63회 부소니 콩쿠르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한 박재홍(가운데)과 김도현(오른쪽). 왼쪽은 3위에 입상한 오스트리아의 루카스 슈테르나트. 사진 출처 부소니콩쿠르 페이스북
3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볼차노에서 폐막한 제63회 페루초 부소니 국제 피아노콩쿠르에서 박재홍(22)과 김도현(27)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박재홍은 1위 외에도 실내악 특별상, 부소니 작품 연주상, 알리체 타르타로티상, 건반악기 트러스트상 등 4개 특별상을 휩쓸었다. 김도현은 현대작품 최고 연주상도 받았다. 3위는 오스트리아의 루카스 슈테르나트가 수상했다.

부소니 콩쿠르는 1949년 시작돼 외르크 데무스, 마르타 아르헤리치, 개릭 올슨 등 유명 연주자들을 우승자로 배출해 왔다. 한국인으로는 문지영이 2015년 처음 우승을 차지했고 서혜경(1980년) 이윤수(1997년)가 1위 없는 2위, 조혜정(2001년) 원재연(2017년)이 2위, 손민수(1999년) 임동민(2001년) 김혜진(2005년)이 3위 수상자에 올랐다.

올해 우승자 박재홍은 2014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했으며 서울예술고등학교 졸업 후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음악과 전체 수석으로 입학해 4학년에 재학 중이다.

수상 후 동아일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박재홍은 “참가자들의 수준이 높아 끝까지 우승을 확신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 이 콩쿠르에 처음 도전해 본선에서 탈락한 뒤 2년 동안 치열하게 준비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부소니 콩쿠르는 오케스트라 협연, 실내악 연주 등 피아니스트로서의 종합적 역량을 평가하는 게 특징”이라며 실내악 경연에서 브람스 피아노5중주를 연주해 실내악 특별상을 받으면서 본상 상위 입상을 예감했다고 말했다.

박재홍은 결선곡으로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협주곡 3번을 골랐다. 연주시간만 약 45분이 걸리며 온갖 난기교가 동원되는 작품이다. 그는 “초등학교 때 이 곡을 듣자마자 반했다.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경험도 있어 쉽게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피아니스트로서 ‘피지컬’이 출중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그는 “키가 187cm다. 이 덕분에 무대 위에서 나오는 존재감이 있다. 손도 커서 12도(도에서 다음 옥타브 파)까지는 편하게 짚는다”며 웃었다.

2등상을 수상한 김도현은 서울대 기악과 재학 중 미국으로 건너가 클리블랜드 음악원 전문연주자과정에 재학 중이다. 이번 결선에서는 프로코피예프의 피아노협주곡 2번을 선택했다. 그는 “안 틀리기보다 내 음악을 보여주자는 생각으로 임했고, 실수를 많이 했는데도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털어놓았다.

이번 콩쿠르 결과 박재홍은 1위 상금 2만2000유로(약 3020만 원)와 실내악 특별상 부상으로 2023년 슈만 콰르텟과 투어 협연 기회를 얻게 됐다. 김도현은 2위 상금 1만 유로(약 1370만 원)를 받는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제63회 페루초 부소니 국제 피아노콩쿠르#박재홍#김도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