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탄소중립 청사진’ 국제 승인 받았다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6-17 03:00수정 2021-06-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린리모델링-전기차 보급 등 담긴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량 0’ 계획
97개 주요 도시 협의체서 최종 승인
동아시아 도시 최초… 세계 31곳뿐
서울시의 ‘기후행동계획(CAP)’이 도시기후리더십그룹(C40)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C40은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과 협력을 약속한 전 세계 대도시들의 협의체다.

미국 뉴욕,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중국 베이징, 일본 도쿄 등 97개 회원 도시가 참여하고 있다. 이 중 31개 도시만 승인을 받았는데 동아시아 도시 중에서는 서울이 처음이다.

○ 온실가스 순배출량 ‘0’, 탄소중립 목표
C40은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제로(0)화하는 탄소중립 달성이 목표다. 이를 위해 회원 도시에 2015년 12월 체결된 파리기후변화협약(파리협약) 목표에 맞는 기후행동계획을 올해 말까지 제출하도록 의무화했다.

파리협약은 산업화 이전에 비해 지구 평균 온도가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온실가스 배출량을 단계적으로 감축할 예정이다. 당시 195개 나라가 협약에 참여했으며 이후 목표를 기존 2도에서 1.5도 이하로 수정했다. C40은 회원국에 이 같은 기준에 준해 기후행동계획을 세우도록 했다.

주요기사
서울시는 △낡은 공공건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공공 부문 전기·수소차 의무 도입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기후변화 대응 도시 숲·공원 녹지 확충 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추진 계획을 C40에 제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C40이 서울시의 계획이 실효성 있고 달성 가능하다고 판단해 최종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 오 시장, 환경공약 가속도
마크 와츠 C40 사무국장은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서울시가 기후 비상사태 대응과 탄소중립 달성의 중요한 이정표에 도달한 것을 축하한다”는 편지를 보내왔다. 올 6월 기준 서울을 포함해 △미국 뉴욕, 로스앤젤레스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스페인 바르셀로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이 C40의 승인을 받았다.

서울시는 C40 최종 승인을 계기로 오 시장이 공약한 환경정책 등을 포함해 온실가스 감축정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앞서 오 시장은 선거 기간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 확대 △초소형 전기차·전기오토바이 기반 마련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규제 강화와 지원 △제로웨이스트 서울 프로젝트 등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약속했다. 서울시는 5월 시의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예산(1457억 원)을 편성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고통받고 있는 지금 기후변화 대응은 너무도 중차대한 과제”라면서 “서울시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제로화하는 탄소중립 도시를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울시#탄소중립#c40#온실가스#오세훈시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