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자연서 힐링을… 리조트 예약보장 실속회원권 출시

박지원 기자 입력 2021-05-07 03:00수정 2021-05-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제의 분양현장]클럽ES리조트
통영-제주 등 리조트 4곳 이용
만기 시 입회금 전액 돌려 받아
클럽ES리조트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청정 리조트로 유명하다. 각 지역의 지형, 지세에 맞게 건물을 분산 배치해 개인생활을 보호하고 자연과 사람이 조화를 이루는 개발을 목표로 한다. 객실 외관은 스위스 알프스풍과 지중해풍의 단독별장형 또는 빌라형으로 조성됐다.

독립된 공간에서 숙박을 할 수 있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 오히려 안전한 리조트로 거듭나고 있다. 객실 전용면적이 일반 리조트보다 넓어 쾌적하며 객실 주변으로 나무와 꽃이 가득한 잔디밭을 조성해 별장 같은 분위기가 돋보인다. 주말이나 성수기에는 중장년층이 옛 추억을 느낄 수 있는 포크송 야외 라이브공연이 펼쳐지며 토끼, 오리, 염소, 닭들이 뛰어노는 방목장과 소규모 모임이 가능한 야외 바비큐장 등도 갖추고 있다.

리조트 관계자는 “고층 아파트 같은 획일적 건물과 상업시설 위주의 대형화 된 부대시설을 운양하는 기존 리조트와 달리 자연 속에서 내 집과 같은 편안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며 “한려해상국립공원 끝자락에 위치한 통영리조트에서는 이탈리아 샤르데냐 섬에 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장 최근에 문을 연 제주리조트는 한라산 중산간(제주 서귀포시)에 있다. ‘아련한 제주의 옛 추억’을 주제로 조성된 리조트는 한라산의 능선을 따라 지붕의 높이를 설계해 수목과 건물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인위적인 담장 대신 제주도 특유의 돌담을 놓아 제주도 분위기를 제대로 연출했다.

주요기사
모든 객실에서 자연을 조망할 수 있으며 객실 앞 정원은 봄이면 유채꽃과 청보리가 어우러진다. 단지 안에는 이탈리안 스타일의 다이닝룸과 라운지 바가 마련돼 있다. 또 한라산과 마라도, 가파도를 바라보며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옥상 풀장을 비롯해 돌담 산책길, 키즈룸, 게임룸, 커뮤니티 공간 등도 있다.

국내외에서 회원제 휴양리조트 4곳을 운영 중인 클럽ES리조트가 ‘예약 보장 실속회원권(프리미엄)’을 50구좌 한정 특별 분양한다. 이 회원권은 입회기간 동안 예약을 보장 받으며 만기 시 분양금을 전액을 반환받을 수 있다. 추가 이용 시 할인혜택을 제공해 필요에 따라 비즈니스 업무에 활용할 수 있다.

클럽ES리조트 회원이 되면 청풍명월의 고장 충북 제천(57개동 총 255실), 한려해상 국립공원 내 경남 통영(8개동 총 106실), 제주도 곶자왈 서귀포시(8개동 총 153실), 네팔 데우넬리(6개 단독주택) 등 운영 중인 리조트 시설은 물론이고 향후 개발되는 리조트까지 이용할 수 있다. 또 부대업장 할인을 비롯해 객실에 여유가 있으면 이용일수를 초과해 이용할 수도 있다.

입회금을 일시불로 지급하며 정상 분양 금액에서 약 5% 할인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 자료를 무료로 발송해준다.

박지원 기자 jwpark@donga.com
#화제의 분양현장#분양#부동산#es리조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