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임혜숙-박준영 부적격” 공세 속 “김부겸-김오수에 집중” 의견도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5-05 18:50수정 2021-05-05 1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뉴스1
국민의힘은 5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낙마 대상으로 꼽으며 공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곧이어질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등을 놓고 전략적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날 인사청문회를 통해 임 후보자의 두 딸과 남편 동반 해외 출장, 다운계약서 작성, 박 후보자의 도자기 밀반입,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세종시 관사 재테크 논란 등에 대한 여론이 급속도로 나빠졌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5일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이쯤에서 폭주는 멈춰야 한다. 임기가 1년 남았으니 마음대로 하겠다는 인식은 버리라”며 “과연 이 정권의 유종의 미를 거둘 고위공직자로 이 후보들이 적합한지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악수를 두지 않길 권고한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특히 임 후보자와 박 후보자, 두 사람을 사퇴 1순위로 꼽으면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할 방침이다. 노 후보자에 대해선 당 지도부와 청문위원들이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원내 핵심관계자는 “후보들이 공직을 맡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국민적 여론을 끌어내는 데는 성공했다”고 청문회를 평가했다.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선 “6일부터 시작되는 김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친정권 성향’으로 야당이 비판하고 있는 김 총장 후보자에게 화력을 집중해야 하는데, 임 후보자 등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야당의 실질적 타깃은 관료 출신 장관 후보자들이 아닌 총리와 검찰총장 후보자”라며 “야당의 반대로 장관 후보자들이 먼저 낙마할 경우 자칫 총리, 총장은 임명을 강행할 명분을 줄 수 있어 고민”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때문에 일부 야당 소속 청문위원들 사이에선 “문재인 정부의 ‘야당 패싱 장관 30명’이 달성되도록, 청와대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해선 임명을 강행하도록 내버려두는 게 유리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지금까지 야당 반대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거나 여당 단독 채택 이후 문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급은 모두 29명이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