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 “애가 부족하다 하면 학부모 펄쩍”… 학부모 “교사들, 강의에 적극적이지 않아”

이소정 기자 , 이지윤 기자 입력 2021-04-15 03:00수정 2021-04-15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發 기초학력 붕괴]‘진단-신뢰’ 흔들리는 교육 두 축
“우리 애가 뭐가 부족한데요?”

수화기 너머로 냉랭함이 느껴졌다.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3학년 지훈이(가명) 부모에게 ‘수학과 국어 기초학력이 좀 부족한 것 같으니 방과 후에 남아서 보충수업을 하면 좋겠다’고 말한 뒤였다.

이 교사는 “대부분의 부모가 아이의 기초학력이 부족하다는 교사의 판단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아이들을 따로 남겨 가르쳐 보려 해도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불쾌해하는 경우가 많아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동아일보가 취재한 전국 초중고교 교사와 교육전문가들은 현재의 기초학력 붕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으로 심화됐을 뿐, 일찍이 이미 ‘진단’과 ‘신뢰’라는 교육의 두 축이 흔들리면서 무너져 왔다고 분석했다. △정부의 전국 단위 진단평가나 학업성취도평가가 사라지고 교사 개개인별 평가가 이뤄지다 보니 학부모들에게 공신력을 잃었고 △학교와 교사에 대한 학부모들의 신뢰가 떨어지면서 서로가 서로에게 기대기보단 학원 등 사교육에 의지해 왔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교사들이 학부모에게 ‘기초학력이 부족하다’는 말을 하기가 제일 어렵다고 해요. 얘길 꺼내면 ‘학력의 개념이 달라졌는데 읽기, 셈하기가 뭐가 중요하냐’ ‘내가 알아서 한다’ ‘학원에 보내겠다’며 화를 낸다는 거죠.”(서울시교육청 관계자)

이와 반대로 학부모들은 교사의 관심과 지도를 원하는데 교사들이 전혀 움직이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학부모들이 거부해서 방과 후 지도를 못한다고요? 공교육에서 교사들이 별도 시간을 투자해 기초학력 미도달 학생을 가르친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한 반 학생 수가 20명 이하인 곳도 많으니 교사들이 의지를 가지면 충분히 개별 지도 방식으로 기초학력을 키울 수 있는데도요.”(박주호 한양대 교육학과 교수)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학교 안에 답이 있지만 아무도 그 얘기를 못 꺼낸다는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방과 후가 어려우면 원격수업 때 실시간 쌍방향을 안 하는 교사들이라도 돌아가면서 돌봄교실에 있는 어려운 학생들 공부 좀 봐줬으면 싶죠. 근데 말을 못 해요. 돌봄은 돌봄교사 일이고, 수업은 정규교사 일이라고 선을 그으니까요. 그런데 그렇게 하면 기초학력 문제는 영원히 해결 못 합니다. 지금의 교직사회 분위기가 안타까울 뿐이에요.”

이소정 sojee@donga.com·이지윤 기자
#교사들#학부모#진단#신뢰#흔들리는 교육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