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희 대주교 선종

동아일보 입력 2021-03-15 03:00수정 2021-03-15 0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천주교 이문희 대주교(사진)가 14일 선종했다. 향년 86세. 1935년 대구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5년 사제품을 받았고 대구가톨릭병원장, 선목학원 이사장 등을 지냈다. 1985년 대구대교구 대주교에 취임했고 이듬해 대구대교구장에 착좌했다. 2007년 교구장직을 사임한 뒤 2015년 사제 서품 50주년(금경축)을 맞아 그동안 써온 시 99편을 묶은 시선집 ‘오후의 새’를 펴내기도 했다. 빈소는 대구 계산동 성당이며, 장례미사는 17일 오전 10시 반 대구 범어대성당에서 열린다. 장지는 경북 군위군 가톨릭 군위묘원. 053-254-2300


#이문희#대주교#선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