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안철수, 국민의힘에 입당 관련 의견 전달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5: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 직원 고용승계 우려 등 전해
“입당보다 합당 방식에 무게둔 듯”
지도부 “입당설 처음 듣는 얘기”
安, 기호 4번 예비후보 등록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6일 예비후보자 등록을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최근 국민의힘 측에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방안과 관련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이와 함께 야권에선 ‘안철수 전격 입당설’이 퍼지며 단일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안 대표는 최근 정계·학계의 원로급 인사들을 여러 차례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해 당을 주도적으로 이끌라”는 조언을 받았다. 이들의 강한 압박에 안 대표는 “국민의당 당원들의 생각이 중요하니 고민해서 결정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하며 여지를 남겼다고 한다.

특히 지난 주말에 안 대표는 비공식 라인을 통해 “제가 입당했을 경우 중도층의 ‘파이(지지층)’가 줄어드는 게 가장 우려되며 국민의당 사무처 직원들의 고용 승계가 불확실한 점도 고민되는 지점”이라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또 “단일화는 꼭 하겠다”며 “중도층 파이 감소를 최소화할 수 있을 때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뜻도 전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관계자는 “안 대표가 개별 입당보다는 합당 방식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다면 현재 3당 구도로 진행되고 있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틀 자체가 뒤바뀌게 된다. 안 대표 입당설과 관련해 국민의힘 지도부는 “처음 듣는 얘기”라면서도 “최종 경선을 100% 여론조사로 치르기로 한 건 사실상 안 대표 입당에 명분을 준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 측 역시 공식적으로는 “입당은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그런 얘기를 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인 노림수가 있는 것”이라며 선을 긋고 있다.

주요기사
안 대표는 이날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기호 4번(원내 4당)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안 대표는 후보 등록 직후 “가능한 한 빠른 시간 내에 실무 협상을 시작해야 단일화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이날 예비경선에 나설 후보로 서울은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선동 나경원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신환 전 의원, 이승현 한국외국기업협회 명예회장, 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등 8명, 부산은 박민식 전 의원,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형준 이언주 이진복 전 의원, 전성하 LF에너지 대표이사 등 6명을 확정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안철수#국민의힘#입당#전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