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이 모자라” 세계 각국 아우성

파리=김윤종 특파원 , 신아형 기자 , 이미지 기자 입력 2021-01-25 03:00수정 2021-01-25 0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아스트라, 印공장 화재로 생산 차질… 화이자도 증설 공사로 공급량 줄여
獨-스페인 일부지역 접종 일시중단… 美, 1병당 5회→6회로 접종 늘려
韓질병청은 “공급계획 변동 없어”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억 명에 육박한 가운데 백신 공급이 지연돼 각국에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는 22일(현지 시간) “백신 생산을 위탁한 인도 업체 공장의 화재 등으로 생산에 차질이 생겼다. 백신 초기 공급 물량이 예상보다 감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달 유럽연합(EU)의 사용승인을 받은 후 다음 달부터 유럽 전역에 백신을 공급하기로 했다. 하지만 생산 차질로 올해 1분기(1∼3월) 공급량이 당초 8000만 회분에서 3100만 회분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로이터통신 등은 전망했다. 앞서 16일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도 벨기에 생산공장 시설 확충 공사 등으로 백신 공급량을 30%가량 줄이겠다고 밝혔다. 이 여파로 독일 베스트팔렌, 스페인 마드리드 등에서 이미 백신 접종이 일시 중단됐다. 화이자는 EU와 총 6억 회분의 계약을 체결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페이스북에 “공급량 감축은 심각한 계약 위반이다.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법적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폴란드 등도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미국의 백신 부족도 심각하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22일 “공급받은 물량의 97%를 사용했다. 곧 소진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50개 주 정부의 백신 할당량이 소진될 가능성을 조사하라”고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최근 화이자 백신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 저용량 특수 주사기 사용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화이자 백신은 병당 5회분 접종이 정량인데 FDA가 승인한 주사기를 사용하면 1회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은 24일 “한국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분기(1∼3월)부터 공급받을 예정이며 현재까지 공급 계획에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신아형·이미지 기자
주요기사

#코로나19#백신#부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