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내가 기분이 좋아야 엄마아빠도 행복해요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1-09 03:00수정 2021-01-09 0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폼폼은 자유로워/온담 글·그림/40쪽·1만4500원·이야기나무(4세 이상)
바구니에 공 넣기, 그림 그리기…. 서커스단의 아기 코끼리 폼폼은 묘기에 성공해 과일을 한가득 받는다. 계속 상을 받기 위해 연습하지만 실은 너무 힘들다. 어느 날 감염병이 돌아 서커스단이 문을 닫자 동물들은 숲으로 간다.

낯선 환경에 힘들어하는 엄마 아빠를 기쁘게 할 방법을 고민하던 폼폼. 곰 너구리 고슴도치가 다가와 나무 열매를 따 달라고 한다. 폼폼이 코로 열매를 따자 다들 감탄한다. 미어캣 가족의 초상화를 쓱쓱 그리고 강물이 얕아 목욕을 못 하는 하마와 악어에게 코로 물도 뿌려준다. 친구들의 칭찬에 기분이 좋아지는 폼폼. 이런 감정은 처음이다!

엄마 아빠의 기대 때문에 힘든 걸 꾹 참고 묘기 연습만 하던 폼폼이 친구들에게 작은 도움을 주면서 기쁨과 자유를 맛보는 모습이 찡하면서도 공감을 자아낸다. 친구들이 고맙다고 하자 점점 신나는 폼폼. 내가 행복하고 자유로워야 엄마 아빠도 진짜 기쁘다는 걸 명랑하게 알려준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책의향기#폼폼은 자유로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