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카카오, 세종서 국내 첫 자율주행 서비스

입력 2020-12-21 03:00업데이트 2020-12-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사 인근 3개 승하차지점 운행
카카오T로 호출-예약-결제
카카오모빌리티가 세종시에서 ‘카카오T’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하거나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서비스가 상용화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일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함께 정부세종시청사 인근 도로에서 카카오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승객은 카카오T로 택시를 부르듯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하고, 요금 결제를 할 수 있다.

다만 일단은 세종시가 선발한 ‘얼리 라이더’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정부세종청사 인근 약 4km 구간 3개 승하차 지점에서만 자율주행 서비스를 개시한다. 승객은 최대 2명까지 뒷좌석에 탑승할 수 있다. 자율주행 시스템 전문 지식을 갖춘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안전을 위해 조수석에 동승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점차 운행 지역과 이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내년 상반기에는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으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플랫폼 기반 자율주행 서비스는 5월 ‘자율주행차법’ 시행으로 여객 유상 운송이 허용되고 11월 국토교통부가 자율주행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 시범 운행 지구’를 지정하면서 가능해졌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