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윤미향 논란에 “입장 밝히는 것 부적절…당에서 대응”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9 16:04수정 2020-05-19 16: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 News1
청와대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이)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기 때문에 당에서 대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윤 당선인 논란 중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은 단순히 개인 문제를 넘어 한일 위안부 문제 등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관계자는 이에 대해서도 “청와대가 해오고, 앞으로 할 국정과도 관계가 없다. 그 부분에 대해선 정리된 입장이 없어 드릴 말씀이 없다는 것”이라며 “당에서 충분히 대응하고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주요기사

윤 당선인은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소속으로 지난 4·15 총선에서 비례대표에 당선됐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통한 ‘기부금 불법 운용 의혹’을 시작으로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후 경기 안성의 쉼터를 시가보다 비싸게 사서 싸게 팔았다는 의혹, 아파트 경매 자금 의혹, 중복 기부 논란 등이 추가로 제기됐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