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박용진 “당 일각, 윤미향에 온정주의 태도…난 동의 안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9 10:39수정 2020-05-19 1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비례대표)을 둘러싼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같은당 박용진 의원은 19일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당 차원의) 확인 과정이 있어야 된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진영 논리로 이러한 문제를 바라봐서는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초기에 당 안에서도 윤 당선인을 놓고 약간 온정주의적인 태도를 보인게 있었는데 저는 거기에 별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또 “회계 투명성과 관련된 문제는 삼성도, 한유총(한국유치원 총연합회)도, 그리고 정의연도 마찬가지다. 국민의 눈높이와 상식선에서 맞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어 “여기는 내 편에 가까우니까 괜찮고 저기는 저쪽 편에 가까우니까 안 괜찮은, 이런 태도를 보이면 국민이 우리 정치를 신뢰하지 못한다. 우리 더불어민주당을 신뢰하지 못한다. 그래서 저는 이 부분을 명확하게 갈라야 된다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이)어물어물하거나 자꾸 해명이 뒤바뀌거나 그리고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나오게 되면, 어제부로 더불어민주당의 소속 의원이기 때문에 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