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입찰 ‘4799억원 나눠먹기’… 17개 업체-협회에 198억 과징금

세종=남건우 기자 입력 2020-05-18 03:00수정 2020-05-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정거래위원회는 레미콘 공공구매 입찰에서 담합했다가 적발된 17개 레미콘 제조업체와 한국레미콘공업협회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98억1300만 원을 부과했다고 17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두산건설, 유진기업, 성신양회 등 17개 업체는 서울·인천지방조달청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실시한 총 4799억 원 규모의 레미콘 공공구매 입찰에서 업체별 납품 물량을 레미콘협회에 내고 있는 각 사의 회비에 비례해 배분하기로 미리 합의했다. 이들은 그 결과에 맞춰서 입찰에 참여해 낙찰받았다.

세종=남건우 기자 woo@donga.com
주요기사

#레미콘#공공구매#입찰 담합#과징금#공정거래위원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