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모금을 윤미향 개인 계좌로?…공사구분 못한건 분명”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4 12:31수정 2020-05-14 13: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4일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을 향해 “국민을 바보 취급한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이 기부자 명단, 기부금 사용처도 구분 못 하는 줄 아는가. 국민을 바보 취급하지 않는다면 이런 왜곡이 가능하겠는가”라고 썼다.

이어 “윤 당선자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공개를 원하지 않는 기부자가 많아 (기부금) 내역을 못 밝힌다’고 했는데 기부자가 공개를 원하지 않는 것은 사용 내역이 아니라 ‘자기 실명’이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자기 돈의 사용처 공개를 결사반대하는 사람이 있겠느냐”며 “자기 기부금을 좋은 곳에 쓰는지, 의미 없는 곳에 쓰는지, 심지어 ‘삥땅’하는지 전혀 궁금하지 않은 기부자가 있는가”라며 “변명을 해도 그럴듯하고 왜곡을 해도 정도껏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또 “모금을 개인 계좌로? 30년 위안부 운동을 무력화 시킨 건 공사 구분도 못한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다”며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가 할머니들 위한 모금도 개인계좌로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이미 검찰에 고발돼 있어 구체적인 위법여부는 수사 통해 밝혀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당선자가 그간 할머니들과 관련한 후원금을 모금할 때 본인 명의의 개인 계좌를 활용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했다.

이 매체는 SNS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관련 모금 기록을 토대로 “윤 당선인은 수년 전부터 위안부 할머니들이 외국에 가거나 사망할 때마다 “편하게 잘 모시고 싶다” “장례비용이 부족하다”며 여행경비와 장례비용을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모금해왔다”며 ”정의연의 공식 법인 후원계좌가 따로 있지만 할머니들과 관련한 후원금은 대부분 본인 명의의 개인 계좌를 활용했다. 일각에서 “할머니를 앞세운 사적인 앵벌이 모금”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고 지적했다.

이에대해 하 의원은 “최소한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가 국내를 넘어 국제적 핫이슈를 다루면서도 공사 구분조차 못했다는 건 분명하다. 국제 시민사회에서 회계 부정을 저지르는 단체는 자동 퇴출 대상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죽하면 이용수 할머니께서 윤 당선자 국회의원 안 된다 하고 정의기억연대 고쳐서 못 쓴다며 해체까지 주장하시겠냐?”며 “적당히 덮고 넘어가려 한다면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까지 되돌릴 수 없는 타격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