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 수소연료전지 선박 상용화 사업 주관업체 선정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5-06 18:24수정 2020-05-06 18: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환경 선박 제조업체 빈센은 울산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수소연료전지 선박 상용화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협약 체결된 ‘수소연료전지 선박 상용화’ 사업명은 ‘수소연료전지 추진시스템을 적용한 친환경 소형선박 개발 및 실증’으로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한 소형 선박을 제작해 운항하여 실증하는 사업이다.

제2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울산광역시의 수소그린모빌리티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정부는 각종 제품을 규제없이 시험 운행 및 실증이 가능하도록 6가지 실증 특례 외 1개의 규제 특례를 부여했다.


이 가운데 수소연료전지 선박 상용화사업은 빈센이 주관기관으로 참여기관인 에이치엘비, 범한산업, 한국선급과 함께 수소연료전지 선박의 운항 실증, 성능·안전성 검증 및 소형선박 건조 기준에 대한 법제화·인증 및 안전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사업비는 총 47억 원 규모로, 기간은 2020년 1월 1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다. 2021년 초에 울산 태화강에 수소 선박을 운항해 실증할 계획으로 현재 선박의 설계, 제작이 진행 중이다.

빈센은 이번 사업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추진 선박을 실증함으로써 전기 추진 소형 선박뿐 아니라 하이브리드 소형 선박 제작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발돋움하게 됐다.

앞으로 빈센은 CNG(압축천연가스) 등과 같은 다른 에너지와 전기 추진 시스템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소형 선박도 제작할 계획이다.

빈센은 본 사업을 기점으로 국내 연구기관 및 관공서와 국내외 관련업체들과의 협력 네트워크를 통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통과에 발맞춰 친환경 추진 시스템을 적용한 소형 선박 개발 사업에 다양한 방면으로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칠환 빈센 대표는 “친환경 자동차를 생각하면 전기 자동차의 대표 업체인 ‘테슬라’를 떠올리듯, 친환경 선박을 생각하면 빈센 이름을 가장 먼저 떠오르게 하는 세계적인 친환경 선박 회사로 만들겠다”고 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