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투표 조작설’ 이어 이번엔 ‘선관위 입찰비리’ 의혹 제기

뉴스1 입력 2020-05-06 14:56수정 2020-05-06 1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경욱 통합당 의원이 입찰비리 의혹을 제기한 선관위 발주 사업들.(민 의원 페이스북 캡처) /© 뉴스1
‘21대 총선 조작론’을 제기하면서 선거관리위원회와 각을 세우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번에는 선관위의 입찰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6일 인천 정가에 따르면 민 의원은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선관위가 실시한 21대 총선 관련 입찰 중 12개 사업이 예정가와 초근접한 가격으로 낙찰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21대 총선과 관련해 사업을 수주한 IT기업들은 짜맞춘 듯 예가(예정가)에 초근접한 낙찰가로 사업을 따냈다”며 “이 민감한 사업이 어쩌면 이렇게 선관위 마음대로 배분된 듯한 느낌을 주는 입찰을 거쳤을까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민 의원이 의문을 제기한 사업들은 선관위가 21대 총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실시한 Δ전산장비 기술지원 및 유지관리사업(낙찰가 2억75만원) Δ투표지 분류기 기술지원사업(7870만원) Δ투표용지 발급기 기술지원사업(1억7800만원) Δ유·무선 통신장비 구매 및 구축사업(3억7240만원) 등 12개다.

주요기사

그중 4개 사업은 투찰률이 100%였으며 나머지는 99.1%~99.987%였다.

투찰률은 예정가 대비 입찰가를 백분율로 나타낸 수치다. 투찰률 100%는 발주기관이 정한 예정가대로 계약이 진행된다는 뜻이다.

통상적으로 다수의 기업이 참여한 입찰의 경우 경쟁이 치열해 90% 이상의 투찰률이 나오기 힘들다. 이 때문에 100%에 초근접한 투찰률 자체가 ‘입찰비리’라는 게 민 의원의 주장이다.

민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세상에 이런 투찰률이 있을 수 있냐”며 “검찰 등 수사기관이 선관위에 대한 압수수색을 펼쳐 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민 의원이 의혹을 제기한 사업들 중 일부에 대해서만 해명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유·무선 통신장비 구매 및 구축사업의 경우 두 차례 입찰에서 모두 1개 기업만 참여해 유찰된 후 수의계약으로 진행, 투찰률이 100%에 근접한 것”이라며 “나머지 사업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민 의원은 21대 총선 인천 연수을에 출마해 재선을 노렸지만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패했다. 이후 비례대표 투표 조작설을 제기했으며 선관위를 상대로 한 증거보전 신청이 일부 인용돼 ‘21대 총선 무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