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해외여행 막히자… 대신 ‘명품백’ 질렀다

조윤경 기자 입력 2020-05-04 03:00수정 2020-05-04 0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이후 달라진 소비심리
명품가방 매출 작년보다 27% 늘어… 집콕 늘며 집 꾸미기 제품도 15%↑
안전 먹거리-집안 소독 이용 급증… 정수기 등 렌털상품 수요도 늘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경험한 국내 소비자의 구매 행동이 변화하고 있다. 안전한 먹거리를 선택하고 가정 내 방역에 관심이 높아진 것은 물론이고 긴 연휴를 보내는 방식도 과거와 달라지고 있다. 유통업계는 변화된 소비 심리를 겨냥한 서비스 및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올해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 연휴기간 전 열흘간(4월 20∼29일) 소비 품목별 매출 추이를 분석한 결과, 백화점을 찾은 고객들은 해외여행 관련 상품 대신에 명품 가방 등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휴를 위해 준비해둔 여윳돈으로 명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며 관련 품목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27.1% 증가했다. 반면 올해처럼 긴 황금연휴가 있었던 2017년(4월 21∼30일)에는 여행용 가방이나 수영복 등이 인기가 많았다.

이 외에도 올해 같은 기간 아웃도어룩은 전년 대비 14.6%나 늘었다. 아웃도어룩은 2017년엔 전년 대비 7.4% 증가하는 데 그쳤던 품목이다. 또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며 올해 ‘집 꾸미기’ 관련 품목이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백화점 측은 “올해엔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자 국내로 발길을 돌린 고객들이 관련 품목의 실적을 이끈 것”이라며 “연휴 이후에도 5월 국내 나들이 제품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대구신세계 및 서울 강남점 등에서 관련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안전 및 안심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이마트는 이달 1일부터 본격적으로 항생제와 호르몬제가 들어 있지 않은 건강한 ‘무항생제 인증’ 생닭·생오리고기만 선보이고 있다. 이달 중순부터는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계란’ 역시 100% 무항생제 인증 상품만 판매할 예정이다. 실제로 이마트의 동물복지 계란은 일반 상품 대비 약 1.7∼1.8배 높은 가격에도 올 1분기(1∼3월)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44.9% 증가했다. 이마트 무항생제 생닭·생오리고기 매출 구성비는 2018년 13.8%에서 2019년 15%로 점차 커지는 추세를 보인다.

주요기사

바이러스균까지 제거할 수 있는 집안 소독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 청소서비스 전문업체 ‘미소’에 따르면 3월 출시한 ‘실내소독 서비스’는 한 달 만에 이용 고객 수가 4배 늘었다. 미소의 실내소독 서비스는 소독 방역 전문가가 가정을 방문해 진행하는 ‘분무식 살균소독’ 등을 포함한다.

전문가가 위생을 책임지는 렌털 관련 상품도 인기 있다. 현대렌탈케어의 1분기 정수기 신규 가입 역시 2만20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4% 증가했다. 현대렌탈케어 측은 “코로나19 확산에 생수를 사서 마시던 소비자가 정수기를 새로 들이는 것으로 보인다”며 “각 방에 추가로 설치할 공기청정기와 의류청정기 등을 찾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코로나19#소비심리#신세계백화점#명품백#아웃도어룩#이마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