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강경모드로 돌아선 김무성

강경석기자 입력 2016-12-05 03:00수정 2016-12-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박도 “9일 탄핵”]“4월 퇴진-탄핵 불필요 말한건 보수 분열 막기위한 고육지책”
생각에 잠긴 ‘무대’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왼쪽)와 유승민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이날 비상시국회의는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에 대한 여야 합의가 없다면 9일 국회 본회의 탄핵 표결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4일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조건 없는 탄핵 참여’로 태도를 바꾸면서 비주류 핵심인 김무성 전 대표가 또다시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13일 “하야(下野)는 법적 용어가 아니다.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의 길로 가야 한다”고 탄핵의 선봉에 섰다. 그러다 지난달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진퇴 문제 국회 일임’ 담화가 나오자 “여야 합의를 해서 내년 4월 30일 대통령 퇴임을 못 박자고 하는 게 우선이다. 대통령이 그만둔다고 하는데 탄핵은 못 하는 것”이라며 태도를 바꿨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탄핵 표결 참여를 결정한 비상시국회의 전체회의에 앞서 “보수 분열을 막을 노력을 해야 할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고 했다. 탄핵 강행 시 보수층의 분열이 예상돼 ‘4월 말 퇴진’ 협상에 나섰던 것이란 설명이다. 비주류 측 한 인사는 “김 전 대표는 ‘보수의 썩은 환부를 도려내고 합리적 보수 재탄생의 밀알이 되겠다’고 했던 사람인데 갑자기 친박(친박근혜)계가 주장하듯 보수 분열을 막아야 한다고 하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했다. 김 전 대표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4월 퇴진 시 탄핵 불필요 입장은) 보수 분열을 막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며 “하지만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게 더 중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9일 탄핵 표결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관련기사

#최순실#박근혜#재단#비리#청와대#촛불집회#탄핵#비박#김무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