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직진하는 野 vs 탄색 비켜서는 與

우경임기자 입력 2016-12-03 03:00수정 2016-12-03 0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당 탄핵안 발의… “대통령 퇴진 선언해도 9일 표결”
비박 “7일까지 퇴진 시점 밝혀라”… 靑은 회동 검토
 야 3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9일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기로 배수진을 쳤다. 새누리당이 주장하는 ‘4월 말 대통령 퇴진→6월 말 조기 대선’의 정국 수습 시나리오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2일 회동에서 탄핵안을 발의해 9일 표결한다는 ‘탄핵 시간표’에 합의했다. 야 3당 및 무소속 의원 171명은 3일 새벽 탄핵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은 박 대통령이 다음 주 퇴진 시점을 명확히 밝히면 표결에 동참하지 않을 방침이어서 탄핵안이 실제 표결에 부쳐질지 주목된다.

 전날 탄핵안 처리 시점을 두고 ‘2일→9일→5일’로 오락가락하던 야 3당은 ‘촛불 민심’의 저항에 부닥치자 즉각 탄핵 대오를 재정비했다. 이날 야 3당 원내대표 회동 직후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국민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해 송구할 따름”이라면서 “야 3당은 굳은 공조로 흔들림 없이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은 “박 대통령은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과 2선 후퇴 방침을 밝히라”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주말 비박계 의원들과 잇달아 만나 ‘질서 있는 퇴진’ 방안을 논의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 3당은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예정대로 9일 탄핵안 표결을 강행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그러나 당내에서도 박 대통령이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의 요구에 응답해 사퇴 시점을 밝힐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탄핵안 가결과 부결을 모두 대비한 ‘투트랙’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야당이 질서 있는 퇴진 대신 가결이 불확실한 탄핵을 선택한 것을 두고 정당 정치가 ‘광장 정치’에 휩쓸려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지금 상황에선 탄핵을 철회해도, 탄핵이 부결돼도 (여야 모두) 죽는다”며 “탄핵안 가결에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3일 촛불집회 민심 역시 탄핵안 처리의 변수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탄핵#비박#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