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정력보강” 벌침맞고 감염… 성기 절단

입력 2003-06-12 18:25수정 2009-10-10 16: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지검 형사2부(김학의·金學義 부장검사)는 12일 의료시술 자격을 갖고 있지 않으면서 A씨(52)의 성기에 벌침 시술을 했다가 성기가 세균에 감염되는 바람에 그 일부를 절단하게 한 피해를 준 혐의로 모 양봉원 원장 유모씨(70)를 불구속 기소…▽…검찰에 따르면 유씨는 “정력이 떨어진다”며 치료해달라고 찾아온 A씨에게서 2001년 1월 초부터 수차례에 걸쳐 10만원을 받고 소독하지 않은 벌침을 성기에 직접 놓는 바람에 A씨가 세균에 감염돼 성기 일부를 절단했다고….

김재영기자 jay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