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12일]지칠줄 모르는 불볕더위

입력 1999-08-11 19:30수정 2009-09-23 2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이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본 가운데 중국도 태풍의 후유증으로 심하게 앓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 여름 중국이 본 피해는 엄청나다. 양쯔(揚子)강 유역의 홍수로 인한 사망자만도 400명이 넘고 6600만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제적십자사는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품을 보내줄 것을 호소했다.

문제는 이 뿐만 아니다. 폭우에 따라 중국에서 두번째로 큰 황허(黃河)의 수위가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 황허가 범람할 경우 또 한번 큰 피해가 우려된다.

아침 22∼25도, 낮 27∼34도.

〈강수진기자〉sjk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