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서머스재무 『강도높은 달러정책 고수』

입력 1999-07-13 18:36수정 2009-09-23 2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로렌스 서머스 재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강한 달러 정책을 고수하겠다고 확인했다.

서머스 장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강력한 달러는 미국의 이익에 도움이 된다”고 밝히고 이같은 입장에서 13일 유럽 지도자들과의 회담에서 환율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머스 장관은 유럽 지도자들과 금리문제도 거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이에앞서11일 CNN방송과의 회견에서 내년 6월로 임기가 끝나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앨런 그린스펀 의장에 대해 “그의 능력을 신임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재임을 추천할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워싱턴〓홍은택특파원〉euntac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