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알짜상식]고금리 대출「다리품」팔면 저금리…

입력 1999-02-09 19:05수정 2009-09-24 11: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리가 하락하면서 예전에 고금리로 받았던 주택담보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전환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예컨데 A은행에서 받았던 연 15% 주택담보대출을 B은행의 12% 대출로 바꾸는 대환대출이다.

▽어떻게 바꾸나〓첫 대출을 해준 A은행이 이미 주택을 담보로 잡았기 때문에 B은행은 대출을 꺼릴 것이다. A은행이 1순위 저당권을 설정했기 때문. 1순위 저당권이란 빚을 못받게 됐을 때 집을 경매에 부치고 경락대금에서 가장 먼저 자기 몫을 챙길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따라서 B은행에서 돈을 꾸어→A은행의 빚을 갚고→A은행이 설정한 저당권을 해지하고→B은행이 1순위 저당권자가 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를 위해 반나절 정도 시간을 내 B은행직원과 함께 두 은행과 법원 등을 오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뒤따른다.

▽유의할 점〓이 과정에서 비용이 든다. 근저당설정 국민주택채권매입 인지대 감정수수료 등이다. 이 비용은 대체로 대출금의 1.5∼2.3%내외. 고금리의 기존대출과 새로 받는 대출간에 이 비용 이상 차이가 난다면 고객 스스로 대출금리를 내리는 것이 현명하다. 다만 금리하락기에는 대출금리가 충분히 떨어진뒤 대환을 해야 여러번 대출을 바꿔타는 번거로움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이용재기자〉yj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