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토픽]『전자오락이 패인』

입력 1999-01-17 19:11수정 2009-09-24 13: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인은 ‘전자오락 중독’.

미국 프로미식축구(NFL)아메리칸 콘퍼런스 준결승에서 덴버 브롱코스에 3대38로 참패, 결승진출이 좌절된 마이애미 돌핀스의 지미 존슨 감독. 그는 17일 패인을 러닝백 존 어버리(22)의 전자오락 중독 탓으로 돌려 화제가 됐다.

어버리는 최근 전자오락에 빠져 밤새우기 일쑤였고 미팅 때는 물론 경기중에 졸기까지 했다는 것.

결국 존슨 감독은 그를 아침 일찍 열리는 팀 미팅에 나오지 말고 잠을 잘 수 있도록 했지만 밤새 지친 심신을 정상으로 돌리는 데는 실패했다는 것.

〈전 창기자〉je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