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의 향기]김광규 「시조새」

입력 1999-01-14 19:10수정 2009-09-24 14: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득한 옛날 이름없는 원시림에서

둔중한 꼬리를 끌고 다니던

공룡에게도 머리가 있었다

길이 없는 질펀한 소택지에서

배를 끌고 기어다니던

파충류에게도 꿈이 있었다

넘어지고 미끄러지고 울부짖으며 헤매다가

앞발을 들고 일어서서

사방을 두리번거리기도 하고

매달리며 떨어지고 가까스로

나뭇가지 위에 기어올라가서

언덕 너머를 바라보기도 했다

멀고 높은 곳이 그들에게도 있었다

그렇지 않았다면 어떻게 하늘로

날아올라가 생명의 꿈을

화석에 남겼을 것인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