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건강]「레진」,부러지고 썩은 이 감쪽같이 『뚝딱』

입력 1998-06-05 19:30업데이트 2009-09-25 11: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의사가 이를 때울까,뽑을까?’

충치나 치주염, 또는 외상(外傷)으로 이가 흔들려 병원에 가기 전의 궁금증. 이가 위아래로 움직이면 뽑는다고 보면 된다. 병원에선 X레이를 찍어 치아 뿌리의 3분의 1 이하가 턱뼈에 박혀 있으면 대부분 뽑는다. 치아 관련 시술법을 소개한다.

▼이를 다쳤을 때〓치아색과 비슷한 플라스틱 소재인 레진으로 때우면 별로 표시가 나지 않아 좋다. 깨진 부분을 갖고 오면 접착제인 레진시멘트로 접착해 주는 병원도 최근 생겼다. 완전히 빠진 이도 다시 심을 수 있다. 단, 빠진 이를 생리식염수나 우유에 담아 다친 뒤 한 두 시간 안에 갖고 와야 한다.

▼이를 때울 때〓금이나 아말감으로 때우는 것이 일반적. 그러나 요즘 레진이 ‘대체 소재’로 부상 중.일부 병원에선 컴퓨터를 이용, 충치나 부러진 이를 하루만에 때워 주기도 한다.컴퓨터가 메울 홈의 크기와 모양을 분석한 뒤 세라믹 소재를 거기에 맞게 깎는다. 이것을 레진시멘트로 치아에 붙인다.

▼이를 갈아야 할 때〓틀니를 하거나 금니 은니 박는 것을 ‘임플란트 시술법’이 대체. 임플란트 시술법은 티타늄 소재의 인공치근을 잇몸 깊숙이 심은 다음 그 위에 인공치아를 세우는 것. 진짜 이처럼 보이게 하고 옆 치아에 무리를 주지 않아 좋다. 고령자는 수술이 힘들고 아물기까지 6개월 정도 걸리는 것이 흠.

▼실란트〓수술법이라기 보다는 충치 예방법. 어금니 홈 등 치아가 맞닿는 부분을 소독한 뒤 레진을 씌워 코팅. 영구치가 날 무렵에 해주는 것이 좋다. 영구치가 나오기 전에는 불소를 치아에 발라주는 것이 좋다. (도움말〓최동훈치과의원장 02―319―2803,4)

◈ 치아건강 궁금증 5가지

▼잠잘 때의 이갈이는 버릇?〓이를 갈면 치아의 표면이 닳아 세균이 잘 자란다. 위 아래 치아 사이에 투명한 장치를 끼워넣고 자는 방법이나 약물치료 등으로 고친다.

▼입냄새가 나면 위나 간에 병?〓구취(口臭)는 폐 기관지 목 코 입 등의 이상으로 생긴다. 90%는 입 안에 이상이 있는 경우. 특히 치아에 프라그나 치석이 많이 끼여 치주염(齒周炎)에 걸렸을 경우가 많다.

▼잇몸에서 피가 나면 괴혈병?〓비타민C가 부족해 생기는 괴혈병 때문에 피가 나오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대부분 치주염 때문. 치주염을 그냥 놔두면 치아를 지탱해주는 치조골이 녹아 없어져 치아를 잃게 된다. 특히 임신 중일 때 입덧 후 양치질을 하지 않으면 치주염에 걸릴 위험이 높다.

▼스케일링은 미관 때문?〓스케일링은 치아 표면에 세균과 찌꺼기가 뒤엉겨 굳은 치석을 제거하기 위한 것. 치석은 치주염의 가장 큰 원인. 치주염의 초기엔 스케일링 만으로 염증이 없어지기도 한다.

▼잇몸 속의 사랑니는 놔둬도 된다?〓치주염 악관절장애 종양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검진을 받고 필요하다면 빼는 것이 좋다.(도움말〓서울시치과의사회 김지학공보이사 02―722―3828)

〈이성주기자〉stein3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