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기불황 여파 「농촌 U턴」 급격 증가

입력 1998-01-20 08:59수정 2009-09-25 2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불황이 장기화되면서 도시생활을 정리하고 농촌으로 U턴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전북도의 귀농자수는 94년 53가구에서 95년 1백가구, 96년 1백73가구로 늘어난 뒤 지난해에는 1백42가구를 기록했다. 지난해 귀농한 가구의 가구주를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42%, 40대 24%, 50대 16% 등으로 30∼40대가 주류를 이뤘다. 귀농 가구주의 종전 직업은 회사원 34%, 자영업 21%, 상업 13%, 공무원 10% 등으로 경기불황으로 인한 부도와 해고 등이 귀농의 주원인으로 나타났다. 〈전주〓김광오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