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자민련,「내각제 개헌작업」 14대국회서 매듭

입력 1997-09-08 19:55수정 2009-09-26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최근 야권후보 단일화협상의 최대쟁점이었던 내각제개헌 시기와 관련, 15대국회 이전에 개헌을 마무리하고 이를 위해 1년전부터 개헌준비를 시작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양당은 또 내각제 개헌 이전까지 「공동정권」을 운영하는 방안으로 대통령후보를 양보한 쪽이 국무총리를 맡아 현행 헌법에 보장된 국무위원제청권과 해임건의권을 실질적으로 행사하도록 했다. 자민련 단일화협상 위원장인 김용환(金龍煥)부총재는 8일 의원세미나에서 『지난달 26일 비공개 협상소위에서 실질적 논의를 했다』며 『아직 명백하게 합의한 것은 없지만 그같은 방향으로 의견접근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공동정권하에서 국무총리의 역할과 책임은 실질적인 조각권(組閣權·내각구성권)으로 연결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측은 내각구성비율과 지방자치선거, 16대총선의 공천권 등을 50대 50으로 행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후보단일화는 여론조사보다는 김대중(金大中) 김종필(金鍾泌)총재가 담판으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철희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