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 야권반응]국민회의 들뜬표정… 자민련 시큰둥

입력 1997-03-28 07:45수정 2009-09-27 0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철희·정용관 기자] 여야 영수회담이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알려지자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다소 미묘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국민회의는 28일 金大中(김대중)총재의 경제관련 기자회견에서 영수회담을 먼저 제안할 계획이었기 때문에 다소 고무된 표정이었다. 반면 자민련은 『타이밍이 안맞는 것 같다』며 다소 폄하하는 분위기였다. 국민회의는 『한보는 한보, 경제는 경제』라며 민생안정과 경제살리기에 주력하고 정치공세를 자제한다는 당의 공식입장이 여론의 지지를 얻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김총재는 영수회담이 이뤄지면 경제회생을 위한 초당적인 협력을 제안하면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경제공동선언」을 채택할 것과 3당 정책위의장 및 재정경제원장관이 참여하는 「경제협력대책기구」의 구성을 제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가 앞장서는 절약운동 △기술개발과 중소 벤처기업 육성 △실명제를 보완, 국회에서 입법대체하는 방안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에 비해 자민련은 다소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이 제의해오면 반대할 이유야 없지만 시기적으로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시각이다. 한보사태와 金賢哲(김현철)씨 국정개입의혹 등에 온 국민의 시선이 쏠려 있는 상황에서 이들 문제를 빨리 매듭짓고 그 후에 정국의 대전환을 위한 영수회담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현안을 마무리하지 않고 영수회담을 가지면 「사건을 미봉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살 수도 있다는 걱정을 하고 있다. 그렇지만 만약 영수회담이 성사되면 金鍾泌(김종필)총재는 그 자리에서 내각제 문제를 본격적으로 거론할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