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횡설수설]카를로스국왕의 검약정신

입력 1996-10-27 20:40업데이트 2009-09-27 14: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인슈타인과 그의 제자가 길을 걷고 있을 때 갑자기 비가 쏟아졌다. 아인슈타인은 얼른 모자를 벗어 품속에 넣었다. 의아한 제자가 물었다. 『그러면 머리가 젖지 않습니까』 아인슈타인의 대답. 『머리는 닦으면 되지만 모자는 그만큼 상하지 않는가』 갑자기 비가 내리면 손수건 신문은 물론 책 핸드백 따위를 닥치는 대로 머리위에 올리는 평범한 우리와는 한참 다르다▼보통 사람들의 상식을 뛰어 넘는 검약(儉約)의 일화는 부(富)를 쌓은 사람들에게는 거의 따라 다닌다. 굳이 세계적 거부(巨富)가 아니더라도 자수성가한 국내 기업인 중에도 遊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