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사설]여객기안의 예절찾기

입력 1996-10-22 20:06업데이트 2009-09-27 1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리 여행객들의 갖가지 여객기 안 추태는 여러차례 지적되어 왔다. 이제는 기내 에서 신발을 벗고 다니거나 술에 취해 큰소리로 떠드는 등 소문난 추태외에 집단적 으로 기내농성을 벌이는 사례도 많다고 한다. 16개국 항공사들이 가입한 동양항공사 협회(OAA)는 최근 한국인들과 대만인 승객들의 기내농성이 올해 각각 4건과 2건이 있었다며 이 문제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상정키로 했다는 것이다. 정말 낯 뜨 거운 일이다. 여객기가 예정시간보다 수시간 또는 10여시간씩 지체할 경우 물론 해당항공사의 책임을 먼저 따져야 한다. 그 항공사는 승객들의 불편과 불만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 득이한 사정을 설명하고 보상방안의 소개 등 양해를 구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대부분의 국가들은 기상이나 불가항력적인 사유로 인한 운항지체를 제외하고는 항공 사가 대체편을 마련하고 적정한 숙식비 등 경비를 부담하도록 하고 있다. 우리도 소 비자보호법의 피해 보상규정에 이를 명시했다. 항공사들이 법을 지키지 않거나 불성실했을 경우 또는 운항지체로 인해 개인적으 로 특별한 손해를 보았을 때는 소송을 할 수도 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선진국 에는 운항지체문제에 따른 소송이 자주 있으나 우리의 경우 한 건도 없다. 우리는 아직 이같이 순리로 일을 풀어나가는 데는 미숙한 것 같다. 일시적인 감정에 따라 농성을 하는 것은 효과적인 항의행위이기보다 비이성적 집단행동으로 보일 뿐이다. 여객기는 이제 세계인들이 함께 이용하는 보편적인 여행수단이다. 국제사회에서 선진국민으로 대우받기 위해서는 우선 기내행동부터 선진국 국민다워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